‘의사 요한’ 이규형 “‘감빵생활’선 ‘약쟁이’, 이번엔 검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규형,의사요한

배우 이규형이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의사 요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이규형이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의사 요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수원 감독과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이규형은 “지성 선배와 세영 씨가 한다는 얘길 들고 덥썩 하겠다고 했다. 제가 받은 대본까지 술술 넘어갔다. 너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희로애락이 다 담겨있었다”고 말했다.

지상파 첫 주연인 이규형은 “SBS에서 제게 이렇게 좋은 역할을 맡겨 주셔서 영광”이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약쟁이’를 타방송사 드라마에서 했는데 이번에는 독특하다기보다 (극 중 차요한과) 신념이 부딪히는 인물을 하고 있다. 검사는 세 번째인데 맡았던 인물마다 다 달랐다. 이번에도 비밀이 있다. 전형적인 모습을 어떻게 하면 탈피할 수 있을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 오는 1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