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지성 “선천적 척추분리증 앓고 있어 이야기에 더 공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지성이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의사 요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지성이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의사 요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수원 감독과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지성은 10초면 진단을 내릴 만큼 탁월한 실력 때문에 ‘닥터 10초’라는 별명이 있는 마취통증의학과 의사 차요한 역을 맡았다. ‘뉴하트’ 이후 의사 역할은 12년 만이다. 지성은 “제 삶에 있어서 고통, 아픔, 병 등이 나를 아프게 했던 일이 있어서 대본을 받았을 때 공감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성은 “제가 선천적 척추분리증이라 특정 부위의 뼈가 없다”며 “항상 운동을 해야 하고 안 그러면 마비 증상이 왔다. 어린시절부터 신경을 쓰면서 살아왔기 때문에 (이 드라마가) 남다른 의미가 있다. 공감도 더 잘 된다”고 밝혔다. 이어 “몰입도 잘 되고 내 건강을 지키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 같다”며 “시청자들에게 인생 드라마까진 아니더라도 의미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 오는 1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