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 e게임’, ‘롤’ 골드 유상무부터 ‘아리 여신’ 조현까지 고수들이 뭉쳤다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왕좌e게임,제작발표회

아나운서 김선근(왼쪽부터), 그룹 베리굿의 조현, 개그맨 장동민, 배우 심지원, 개그맨 유상무가 18일 오후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열린 KBS N 스포츠 새 예능프로그램 ‘왕좌e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KBS가 전 세계 게임 마니아의 흥미를 독차지 할 프로그램 ‘왕좌 e게임’을 내놨다. 개그맨 장동민과 유상무, ‘아리 여신’ 베리굿의 조현 등 게임 마니아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고 있는 MC들이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롤’)로 ‘게임 방송의 레전드’를 노린다.

KBS N 스포츠 새 예능프로그램 ‘왕좌e게임’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발산동 KBS 아레나에서 열렸다. 개그맨 장동민, 유상무와 아나운서 김선근, 배우 심지원, 그룹 베리굿의 조현, 이창진PD가 참석했다.

‘왕좌 e게임’은 지상파 최초의 e-스포츠 예능으로 연예인과 인반인, 프로게이머들이 게임 왕좌의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치는 서바이벌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자칭 타칭 ‘게임 덕후’ 연예인 5인방이 프로게이머들에게 ‘롤’을 배우고 정식 선수단으로 한 팀을 이뤄 초보자 단계부터 시작해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이 PD는 “우리 방송의 MC 다섯 분은 게임을 사랑하는 ‘게임 지기’다. 이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라고 보시면 더 재밌을 것”이라며 “다른 게임 프로그램이 여러 게임을 펼쳐놓고 조금씩 맛을 본다면, ‘왕좌 e게임’은 출연진들이 깊숙하게 파고 든다”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장동민,왕좌e게임

개그맨 장동민이 18일 오후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열린 KBS N 스포츠 새 예능프로그램 ‘왕좌e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게임단의 단장을 맡고 있는 장동민은 “PC방 운영을 한지가 10년이 넘어가고 있다. PC방에 오는 친구들을 보면 자기들끼리 규칙을 정해서 하더라. 나도 그들 틈에 껴서 하다 보니까 거기에서 얻은 아이디어를 많이 내놓는다”라며 “끝나는 게 아쉬운 방송은 드문데, ‘왕좌 e게임’은 촬영이 끝나는 게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유상무 씨와 프로그램을 하게 됐는데 게임 실력이 여전한지 궁금하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취미 생활로 게임을 즐기고 있는데, 그런 것들이 녹아져 더 재밌을 것 같다. 오랜만에 재밌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유상무,왕좌e게임

개그맨 유상무가 18일 오후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열린 KBS N 스포츠 새 예능프로그램 ‘왕좌e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대장암 투병 후 회복 기간을 거쳐 신혼생활을 하고 있는 유상무는 ‘왕좌 e게임’으로 오랜만에 고정 프로그램을 한다. 유상무는 아내 김연지를 언급하며 “결혼도 했고, 아내의 보살핌을 받아 몸도 많이 회복됐다. 건강하고 너무 좋다.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또 오랜만에 절친 장동민과 함께 프로그램을 하는 것에 대해 “장동민 씨와 게임 방송 진행을 많이 해서 반가웠다”고 말했다.

그는 ‘롤’을 개인방송에서도 하고 있다며 “‘왕좌 e게임’ 섭외는 반가운 소식이었다. 사실 KBS에서 게임 방송을 제작한다고 해서 처음에는 놀랐다. 얼마나 잘 만들까 기대도 된다”고 이야기했다. 유상무는 “‘롤’은 처음에 나오자마자 했다. 지금 시즌9인데 드디어 어제 골드 (‘롤’ 등급)를 달았다. 이제 쭉쭉 올라갈 수 있다”고 자랑해 폭소를 자아냈다.

베리굿,조현,왕좌e게임

그룹 베리굿의 조현이 18일 오후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열린 KBS N 스포츠 새 예능프로그램 ‘왕좌e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조현은 지난 6월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섰다. 조현은 ‘게임 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하면서 ‘롤’에 등장하는 인기 캐릭터 아리의 옷을 입고 레드카펫에 섰다. 게임 속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과 별개로 과한 노출로 선정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조현은 “논란 이후 인터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게임 돌림픽’ 이후 ‘왕좌 e게임’ MC를 맡게 돼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롤’만 7년째 하고 있다는 조현은 게임 팬들에게 ‘아리 여신’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조현은 “지난해 MBC ‘비긴어게임’이라는 비슷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그때는 고전 게임을 오래 해서 어려웠는데, 이번에는 내가 몇 년 동안 했던 ‘롤’이 주 게임이라 적극적으로 할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유튜브를 보며 게임을 더 배우고 있다. 다른 라인과 캐릭터를 시도해보며 보강 중”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조현은 “남동생에게 ‘롤’을 배웠다. 이 방송을 한다고 하니까 남동생이 걱정을 하더라. ‘누나 욱할까 봐 걱정이다. 얌전하게 해라’라고 조언해줬다”며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그래도 재밌게 하고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심지원은 한중 E-Sports대회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그는 “조현 씨는 7년째 롤을 하고 있는 걸로 아는데, 저는 사실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아직 부족하지만 이 방송을 통해 ‘롤’의 신으로 거듭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왕좌e게임’은 오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 KBS 유튜브 E-Sports 채널과 KBS N 스포츠 채널에서 볼 수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