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염정아, 뮤지컬 형식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서 부부로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류승룡-염정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류승룡과 염정아가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부부로 만난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학창 시절 자신의 첫사랑을 찾아달라는 기상천외한 생일 선물을 요구한 아내 오세연과 어쩔 수 없이 함께 길을 떠나게 된 남편 강진봉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영화다.

18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광해, 왕이 된 남자’ ‘7번방의 선물’ ‘명량’ ‘극한직업’까지 4편의 1000만 영화에 출연한 류승룡이 무뚝뚝하고 성질 급한 남편 강진봉 역을 맡았다.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과 영화 ‘완벽한 타인’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염정아는 남편과 아이 둘을 챙기며 살다가 문득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아내 오세연을 연기한다.

제작사는 “우리나라 국민이면 누구나 알고 즐기는 명곡 레파토리가 이야기에 녹아든 뮤지컬 형식 영화로 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국가부도의 날’ ‘스플릿’을 연출한 최국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완벽한 타인’ ‘극한직업’의 배세영 작가가 각본을 썼다. 10월부터 촬영에 들어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