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신지 “성형? NO 인정…원인은 시간과 중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악플의 밤’ 스틸./사진제공=JTBC2

JTBC2 ‘악플의 밤’에서 코요태의 신지가 성형설에 대해 밝힌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악플의 밤’ 5회에는 모든 악플과의 정면대결을 선언한 신지와 오마이걸의 승희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지는 ‘도대체 어떻게 고치면 얼굴이 저렇게 되지? 한쪽은 흘러내리고 한쪽은 과하게 팽팽하고’라는 악플에 곰곰이 생각한 뒤 “NO 인정”을 외쳤다. 이어 신지는 악플 토크를 통해 성형설에 관련된 모든 것을 털어놨다.

신지는 “나이가 들고 얼굴 살이 빠지니 양악 수술을 했다는 댓글들이 달렸다. 발음도 예전과 달라진 것이 없는데 ‘양악 수술을 해서 발음이 샌다’는 말까지 나왔다”며 허심탄회한 속내를 드러냈다.

또한 신지는 “어디가 팽팽하다는 건지 모르겠다. 흘러내리는 건 맞다”며 “모든 원인은 거스를 수 없는 시간과 중력 때문이다”라며 원색적인 외모 악플에도 유쾌하게 대응했다.

신지는 성형 악플 외에도 코요태 김종민과 관련한 악플에 시원한 멘트로 주변 모두의 속을 뻥 뚫리게 했다. 신지는 ‘김종민 좀 놔줘라 기생충아’라는 악플에 인정을 외치며 “간다고 하면 언제든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민은 “난 갈 데가 없어”라고 덧붙이며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고 해 이들의 케미에 기대감이 상승된다.

악플도 긍정의 힘으로 유쾌하게 만드는 신지와 스스로 악플러가 되기도 든든한 오빠가 되기도 하는 장난꾸러기 김종민의 케미가 폭발할 악플 낭송쇼 ‘악플의 밤’은 오는 19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