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급 번개 모임…빠진 멤버 두 명은 누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소녀시대, 핫이슈, 번개

소녀시대 멤버 서현, 윤아, 태연, 효연, 유리, 수영이 깜짝 만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소녀시대 급 번개 모임. 티파니 언니, 순규 언니 보고프다네. 2019.07.17~18″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소녀시대 급 번개 모임./ 사진=인스타그램

사진 속에는 서현, 윤아, 태연, 효연, 유리, 수영이 밝게 웃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멤버 모두 여전히 빛나는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서현은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한 두 사람 티파니와 써니의 이름을 언급하며 여전한 우정을 자랑했다.

소녀시대는 2017년 수영, 유리, 서현, 티파니 등이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소속사를 떠났다. 각자 활동하며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