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역대 최다 관객·최고 매출…‘극한직업’ ‘기생충’ 대박 뒤엔 양극화 그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극한직업'(왼쪽 위부터 차례로) ‘어벤져스4’ ‘알라딘’ ‘기생충’ 포스터. /사진제공=각 배급사

올해 극장가는 상반기 역대 최다 관객 수, 역대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다. 하지만 ‘극한직업’ ‘기생충’ 등이 ‘대박’을 치며 흥행했지만 이 두 편에 한국영화 관객이 45.4% 쏠리며 흥행 양극화와 중박 영화 실종이라는 안타까운 결과도 낳았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9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극장 관객 수는 1억932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96만명(13.5%) 증가했고, 상반기 전체 극장 매출액은 930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82억 원(16.0% ) 늘었다.

‘극한직업'(1626만 명)과 ‘기생충'(958만 명)이 상반기 전체 관객 수와 매출액 상승을 견인했다. 상반기 평균 관람요금은 전년 동기 대비 185원 증가한 8514원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해 4월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대형 멀티플렉스 3사가 관람 요금을 인상한 것에 따른 영향이었다.

◆ ‘극한직업’ ‘기생충’ 쏠림에 양극화 ‘그늘’

올해 상반기 한국영화의 관객 수는 5688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91만 명(26.5%) 증가했고,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5.4%p 증가한 52.0%를 기록했다. 56.4%를 기록했던 2013년 이후 6년 만에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이 50%를 넘어선 것이다. 이는 자영업자 소시민의 공감을 일으키며 웃음을 불러온 ‘극한직업'(1626만 명)과 황금종려상 수상으로 전 연령대에 골고루 관심을 모은 ‘기생충'(958만 명)의 흥행이 주효했다.

그러나 ‘중박’ 흥행을 기록한 한국영화는 없어 흥행 양극화는 심화됐다. 그러나 ‘돈’ ‘증인’ ‘내안의 그놈’ ‘걸캅스’ 등 차별화된 소재의 중급 이하 영화가 선전하면서 고예산영화와 범죄영화로 치우친 한국영화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상반기 독립·예술영화 가운데는 ‘항거: 유관순 이야기’가 115만8000명을 불러모아 흥행 1위를 차지했다.

◆ 마블·디즈니의 극장가 장악

올해 상반기 외국영화 관객 수는 5244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6만 명 (2.0%) 증가했다.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5.4%p 감소한 48.0%를 기록했다. 상반기 전체영화 순위 2위, 외국영화 순위 1위를 차지한 마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1392만 명)은 최단기간에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 4월 29일 기록한 일일 상영점유율 80.9%는 역대 최고치였다. 그러나 이 같은 진기록은 상영 편중의 영향도 있었다는 점에서 비판적인 시각이 있다. 디즈니 실사영화 ‘알라딘’은 827만 명으로 전체 순위 4위, 외국영화 순위 2위를 기록했다. 마블 영화 ‘캡틴 마블’은 580만 명으로 전체 순위 5위, 외국영화 순위 3위에 올랐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 ‘캡틴 마블’ ‘토이 스토리 4’ 등 9편을 배급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이 같은 영화의 흥행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배급사별 전체 순위 1위에 등극했다. 이 영화들로 관객 수 3304만 명(매출액 2862억 원), 관객 점유율 30.2%를 기록했다. CJ ENM은 전년 상반기 대비 105.1%(1566만 명) 증가한 3056만 명의 관객을 모았고, 28.0%의 관객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극한직업’과 ‘기생충’의 흥행 덕분이었다.

◆ 연간 관객 수 기록 깨질까

상반기 관객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하면서 올해 전체 관객 수도 최고치를 경신할지 주목된다. 연간 관객은 2013년 처음으로 2억명대를 기록한 뒤 6년째 2억1000명대에 정체돼 있다. 2017년 2억1987만명을 동원한 게 최고치였다.

상반기 개봉작 가운데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 등 세 편이 천만영화에 등극했다. ‘기생충’은 18일 기준 누적 관객 수 995만을 기록해, 5만 명 정도가 더 보면 천만영화가 된다. 이렇게 된다면 상반기 개봉작 중 네 편의 천만영화가 탄생하는 진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기존에는 2004년과 2013년, 2014년, 2015년, 2018년 상반기에 각각 한 편씩 천만영화가 나왔다.

극장가 성수기인 여름 시장에는 ‘라이온 킹’ 개봉을 시작으로 ‘나랏말싸미’ ‘사자’ ‘엑시트’ ‘봉오동 전투’ 등의 기대작이 차례로 극장가에 걸린다. 흥행 시리즈인 ‘타짜’의 세 번째 작품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이번 추석, 선보이게 되며 ‘겨울왕국2’도 겨울 개봉할 예정으로, 관객들의 발길을 모을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