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X봉태규, 진실 은폐하는 TL그룹과 본격 대립…“진실 밝힐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SBS 드라마 ‘닥터탐정’ 예고 영상 캡처.

SBS ‘닥터탐정’에서 박진희가 대기업 TL그룹과 본격적으로 대립한다.

지난 17일 방송된 ‘닥터탐정’ 1회에서 정하랑(곽동연 분)은 안전 수칙도 지켜지지 않는 위험한 상황에서 업무를 강행하다 선로에 추락해 숨을 거두었다. 하랑의 어머니는 TL그룹의 방해로 아들 곁에 가지도 못하고 응급실 밖에서 주저앉아 오열했다.

이런 가운데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 속에는 산재 사망 사건을 피해자의 개인 과실로 위장하려는 TL그룹의 움직임이 담겨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에 미확진질환센터(UDC) 공일순(박지영 분)은 “대기업, 언론 그리고 경찰 다들 사고 날 때만 반짝하고 말았다”고 말했고, 허민기(봉태규 분)도 “현실이 바뀌려면 여론들, 사람들 지지가 필요해”라고 해 닥터탐정들이 어떻게 진실을 파헤칠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어 도중은(박진희 분)은 전(前) 남편 최태영(이기우 분)과 시아버지 최곤(박근형 분)에게 “막으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또 무엇을 감추고 싶은 것인지” 묻지만, 그들은 “그냥 얌전히 살아” “감정적으로 할 일이 아니다”라고 그를 압박했다. 이에 도중은은 “싸울 겁니다”라고 본격 대결을 예고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제작진은 “18일(오늘) 방송되는 2회에서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이 펼쳐진다. 진실을 밝히려는 이들과 이를 덮으려는 자들의 대결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 ‘닥터탐정’ 2회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