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X한보름, 회식 자리서 불꽃 튀는 설전…’일촉즉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레벨업’ 스틸./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성훈과 한보름이 회식 자리에서 매섭게 충돌한다.

18일 방송되는 ‘레벨업’ 4회에서는 함께 조이버스터의 회생이라는 임무를 짊어지게 된 성훈(안단테 역)과 한보름(신연화 역)이 회식 자리에서도 으르렁댄다.

앞서 성훈과 한보름은 부산에서 시작된 악연의 연속으로 서로를 향한 막연한 적대감을 품은 상태다. 하지만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CRC의 본부장 성훈이 새로 회생을 책임지게 된 회사가 한보름이 다니는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임이 밝혀지며 두 사람의 질긴 인연이 계속될 것임을 암시했다.

이런 가운데 ‘레벨업’ 측은 18일 새로운 대표이사를 환영하는 전체회식 자리에서도 팽팽하게 신경전을 펼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끈다. 워커홀릭 대표 성훈과 ‘놀 땐 놀고 일할 때는 일하자’는 주의인 팀장 한보름은 회식 자리에서도 한 치의 양보 없이 강경하게 대립하며 삽시간에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든다.

하나부터 열까지 맞지 않는 상반된 모습의 성훈과 한보름이 회사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협력할 수 있을지, 두 사람이 공생 관계 속에서 어떠한 상극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극에 즐거움을 더할지 주목된다.

조금의 양보도 없는 두 사람의 막상막하 설전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레벨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