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캐나다 4인방, ‘기생충’ 영화 관람…“외국인들의 솔직 평가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캐나다 4인방이 한국의 영화관에 방문한다.

18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캐나다 4인방의 한국 영화 관람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아침 식사를 마친 캐나다 친구들은 영화관으로 향한다. 영화관에 도착한 캐나다 친구들은 거대한 규모에 “장난 아니네” “오, 세상에”라며 연신 감탄한다. 상영 중인 영화를 확인한 캐나다 4인방은 “나 핫이슈인 이게 보고 싶어!”라고 말하며 하나를 가리킨다. 캐나다 친구들이 만장일치로 고른 건 한국 영화 최초로 칸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다. 세계적으로 큰 이슈를 몰고 있는 영화 ‘기생충’을 본 캐나다 4인방은 잔뜩 흥분한 채 소감을 쏟아낸다.

영화관 방문을 가장 기대했던 데린은 특별한 티셔츠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데린이 입은 티셔츠에는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대표 국민 배우의 사진이 프린트되어 있었다. 이에 데린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한국 배우고, 한국에서 정말 유명한 배우야”라고 말하며 친구들에게 자랑스레 소개한다.

친구들이 영화 ‘기생충’을 관람한 소감과 데린이 가슴에 품은 남자 배우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캐나다 4인방의 한국 영화관 방문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