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온 킹’ 개봉 첫날 30만·1위로 ‘우뚝’…‘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700만 눈앞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라이온 킹’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라이온 킹’이 개봉 첫날 30만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정상 자리를 차지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라이온 킹’은 개봉일인 지난 17일 하루 동안 30만4765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개봉 전 시사회를 통해 동원한 관객까지 30만7379명이 영화를 봤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하루 동안 7만6867을 동원해 누적 관객 수 697만3447명을 기록했다.

‘알라딘’도 일일 관객 수 5만6323명을 모으면서 순위가 3위로 내려갔다. 누적 관객 수는 1038만2127명을 기록했다.

‘토이스토리4’는 일일 관객 1만43명을 동원해 4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320만2696명이다.

이날 개봉한 ‘사일런스’은 하루 동안 9169명을 불러모아 5위로 진입했다. 개봉 전 시사회를 통해 동원한 관객까지 합치면 누적 관객 수 9553명이다.

이어 ‘기생충’ ‘진범’ ‘기방도령’ ‘미드소마’ ‘에나벨 집으로’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실시간 예매율은 18일 오전 9시 ‘라이온 킹’이 64.7%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7.6%로 2위, ‘알라딘’이 7.2%로 3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