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프게 할 거면 하지마라”…‘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의 따끔한 조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원주 미로예술시장 다섯 번째 편.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포방터시장 돈가스집 사장이 에비돈집 사장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6.7% 2부 6.9%(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주보다 시청률이 상승해 변함없이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동시간대 1위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 다섯 번째 이야기로 꾸며졌다. 각 식당들은 새롭게 장사를 시작했다. 에비돈집 사장들은 신메뉴 가스돈으로 장사에 나섰지만, 많아진 손님 탓에 주문이 밀리고 음식 만드는 걸 버거워했다. 신메뉴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져 있는 사장들 앞에 포방터 돈가스집 부부 사장이 등장했다.

포방터 돈가스집 부부 사장은 “어설프게 할 거면 안 하는 것이 맞다”며 직접 만든 돈가스를 시식하게 하기 위해 특별과외를 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에비돈집 사장은 원주에서도 맛의 퀄리티를 유지하는 포방터 돈가스 맛에 놀라워했다.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은 “내 몸이 고단해야 손님 입이 즐겁다, 내가 편하면 손님 입이 불쾌해진다”면서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칼국수집은 ‘백종원의 3대 천왕’에 출연했던 대전 칼국수 명인을 만나 체계화된 육수맛 잡기를 배웠다. 명인은 “사장님을 보니 2년 전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각났다”며 직접 원주로 찾아왔다. 칼국수집 사장은 “고맙다. 멀리서 오셨는데 열심히 하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칼국수집은 1시간 만에 메뉴가 매진됐다.

타코·부리토집은 정통화와 한식화, 갈림길에서 정통화를 선택하기로 했다. 백종원은 새 메뉴 ‘치차론’을 시식하면서 “식감에 아쉬움이 있지만 맛과 양념은 최고”라고 칭찬했다. ‘깜짝 시식단’으로 찾아온 가수 박재범과 하온도 정통화 메뉴에 대해 호평했다. 특히 ‘멕시코 음식 마니아’라는 박재범은 “시애틀에서 친구가 가족들과 타코 집을 운영 중인데, 진짜 비슷하다”며 놀라워했다.

백종원은 미로예술시장 상인들을 위한 반찬 도시락 쇼케이스를 제안했다. 각 가게별로 도시락 용기를 통일했고, 반찬 역시 각각 조화롭게 담게 했다. 백종원은 “팔기위한 것이 아닌 사 먹는 사람 입장에서 만들 것”이라고 조언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원주 편 마지막 이야기와 함께 ‘여름특집’으로 꾸며진다. 백종원이 직접 불시에 역대 골목식당들을 찾아가는 ‘점검의 날’이 펼쳐진다. 백종원은 홍탁집을 찾아 근황을 살펴보고 문제점을 짚어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