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오늘(18일) 펜타곤·데이식스·노라조·크나큰 컴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net ‘엠카운트다운’

밴드 데이식스(DAY6)와 글부 펜타곤, 남성듀오 노라조, 그룹 크나큰 등이 18일 오후 6시 생방송되는 Mnet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을 부른다.

다섯 번째 미니음반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The Book of Us : Gravity)’를 발표한 DAY6는 이날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처음 무대 위에서 신곡을 부른다. 이번 새 음반의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는 인연의 시작점에서 전하고 싶은 마음을 청량한 멜로디로 풀어낸 노래다. 한층 성장한 음악과 발전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펜타곤은 멤버 후이와 가수 겸 프로듀서 기리보이가 만든 ‘접근금지’로 돌아온다. ‘접근금지’는 힙합 장르로, 풋풋한 소년의 이야기다를 담은 곡이다.

지난해 ‘사이다’로 전성기를 누린 노라조는 1년 만에 신곡 ‘샤워(SHOWER)’로 무대에 오른다. ‘깨끗한 몸에 깨끗한 정신이 깃든다’는 노라조의 샤워 철학을 담은 노래로 경쾌하고 발랄한 리듬이 특징이다. 매번 파격 콘셉트로 이목을 끄는 노라조는 이번에도 독특한 의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막을 시작하는 크나큰도 새로운 곡으로 활동에 나선다. 신곡 ‘선셋(SUNSET)’은 절제된 드럼 연주와 묵직하면서도 역동적인 베이스가 이끄는 딥 하우스 팝 장르다. 첫눈에 사랑에 빠져 헤어나지 못하는 남자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외에도 이날 ‘엠카운트다운’에는 하성운, SF9, (여자)아이들, 청하, 박재정, 프로미스나인, 에이티즈, 의진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