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학영, 또 음주운전…네티즌 비난 쏟아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모델 출신 배우 예학영이 음주한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타다 적발됐다. 지난해 2월에 이어 또 다시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어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17일 오전 3시 10분께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로 예학영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예학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예학영의 음주운전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월 16일 새벽 서울 강남구 도로에서 자신의 자동차를 세워두고 잠을 자다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67%로, 역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2009년에는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밀반입하고 투약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예학영의 음주운전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상습법”, “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위험하고 부끄러운 짓” 등 쓴소리를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