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첫방] 박진희·봉태규, 곽동연 스크린도어 사망사고에 격분…‘리얼’ 고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수목 드라마 ‘닥터탐정’ 방송 캡처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곽동연이 지하철 스크린도어 점검 중 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었다. 서울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를 연상시키는 이야기는 허구가 덧대졌음에도 실제와 같은 경각심을 일깨웠다.

지난 17일 ‘닥터탐정’이 방송을 시작했다. 도중은(박진희 분)은 산업재해로 판명날 수 있는 증거물을 찾아주고 사측으로부터 돈을 받았다. 이 때 허민기(봉태규 분)가 나타나 “UDC(미확진질환센터)에서 나왔다”며 도중은을 말렸다. 이어 공일순(박지영 분)이 등장해 “그냥 보내야 다시 잡아온다. 스카우트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일순과 도중은은 이미 알고 있는 사이였다. 다음 날 공일순은 도중은의 집을 찾아가 UDC에 오라고 제안했다.

도중은과 이웃인 정하랑(곽동연 분)은 그룹사의 정규직이 되기 위해 하청업체에서 힘든 일을 견디고 있었다. 도중은은 지하철에서 스크린도어 청소 및 점검을 하는 정하랑과 마주쳤다. 정하랑이 청소를 하다가 선로에 떨어져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까지 발생했다. 도중은과 현장 점검을 나온 허민기는 힘을 합쳐 정하랑을 겨우 끌어올렸다. 정하랑은 도중은에게 “한 달만 더 하면 TL그룹 정규직이 될 수 있다”며 자신이 이미 정규직인 줄 아는 엄마에게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도중은은 정하랑이 손을 떨고 자주 어지러워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정하랑도 자신의 몸에 수포까지 난 것을 보고 도중은을 통해 UDC에 검사를 의뢰했다. 병가를 내고 UDC에 간 정하랑에게 상사인 고 부장은 전화를 해 정규직 전환 심사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회유했다. 검사를 포기하고 근무지로 돌아간 정하랑은 스크린도어에서 안전장치 하나 없이 곧바로 일을 시작했다. 그러다가 손에 힘이 빠져 선로에 떨어졌고 달려오던 지하철에 그대로 치이고 말았다. 그 모습을 본 도중은은 정하랑을 TL의료원 응급실로 이송했고 도중은은 전 남편이자 TL그룹 후계자인 최태영(이기우 분)에게 치료 받게 해달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최태영은 언론에 알려지는 걸 막는 데 급급했고 도중은에게는 딸을 내세워 아무 것도 못하게 만들었다. 정하랑은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사진=SBS ‘닥터탐정’ 방송 캡처

‘닥터탐정’은 실제 산업재해 사건을 드라마로 풀어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것이 알고싶다’를 제작했던 박준우 PD가 만드는 첫 드라마인 만큼 실화를 바탕으로 한 디테일한 전개가 돋보였다. 개성 있는 캐릭터,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져 몰입도를 높였다.

박진희가 연기한 도중은은 탁월한 관찰력, 집중력으로 날카로운 추리를 했다. 도중은이 사건을 추리할 때 사건 당시로 돌아가 곳곳을 살피는 듯한 연출은 시청자도 함께 추리하는 기분을 느끼게 했다. 박진희는 시니컬한 의사의 면모와 만나지 못하는 딸을 향한 애틋함을 가진 엄마의 면모를 동시에 지닌, 온도차가 있는 인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다음 회부터는 사건에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캐릭터로 변화가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봉태규는 이야기의 무게감을 이어가면서 분위기를 적절히 환기시키는 유쾌한 캐릭터를 선보였다. 산업재해를 당해 억울하게 죽은 정하랑 역으로 특별출연한 곽동연의 열연도 돋보였다.

은폐되고 외면당했던, 그리고 잊혀져가지만 잊지 말아야 할 사회적 이슈들이 어떤 모습으로 담겨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 주목된다. ‘닥터탐정’ 1~2회는 4.6~5.7%(닐슨코리아 전국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나란히 시작한 KBS2 ‘저스티스’ 1~2회는 6.1~6.4%, MBC ‘신입사관 구해령’은 4.0~6.0%를 나타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