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겸 배우 예학영, ‘또’ 음주운전…면허 정지 수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모델 겸 배우 예학영. /사진=예학영 SNS

모델 겸 배우 예학영이 음주운전으로 또 다시 적발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예학영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 10분께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예학영의 음주운전은 예학영이 다른 2명의 일행과 각자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일행 한 명이 넘어져 다치면서 드러났다. 사고 후 119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이 예학영의 음주운전을 확인했다. 예학영은 경찰에 “그냥 드라이브하던 중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학영은 지난해 2월 16일 오전 7시 55분께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67%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