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출동 당시 노래”…강지환 이상 행동에 마약 검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8시뉴스’ 방송 캡처

경찰이 외주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에 대해 마약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SBS ‘8시뉴스’에 따르면 강지환은 사건 당일 경찰이 출동했을 때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여성들은 당시 강지환의 행동에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피해자 측 박지훈 국선변호사는 “경찰이 도착했을 때 경찰을 피해자들이 있는 방으로 안내한 게 강지환이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같은 이상 행동을 한 강지환에 대해 국과수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이전에 의뢰해 국과수로부터 받은 검사 결과에는 피해 여성의 몸에서 강지환의 DNA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강지환을 기소 의견으로 18일 오전 10시 검찰에 송치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