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성매매 알선 의혹’으로 입건…경찰 수사 착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양현석,믹스나인

양현석 전(前) YG엔터테인먼트 대표. / 텐아시아DB 

경찰이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前)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정식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양현석 전 대표를 성매매 알선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경찰의 참고인 조사 이후 21일 만이다.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 등의 진술 자료를 분석해 그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는 과정에서 유흥업소 여성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 나온 제보자를 비롯해 여성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정마담’과 유흥업소 관계자들을 접촉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