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이국주 “8kg 감량 비법은 걸그룹 다이어트 댄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개그우먼 이국주./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개그우먼 이국주가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실제 절친한 친구로 알려진 개그우먼 이국주와 EXID의 혜린, 래퍼 자이언트 핑크가 출연한다.

이날 이국주는 확 달라진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층 야위어진 그의 모습에 MC 김용만은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살이 이렇게 빠졌냐. 무려 8kg을 감량했다고 하더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이국주는 “운동을 위해 추는 걸그룹 댄스가 있다”고 밝혔다. 자타공인 댄싱퀸으로 유명한 그는 즉석에서 파워 넘치는 다이어트 댄스를 공개해 대한외국인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이국주는 본격적인 퀴즈대결이 시작되자 “학교 다닐 때 공부하는 모습을 안 보여줘서 엄마가 ‘전국에 멍청한 거 알리러 나가냐’고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데도 이국주는 “음식 쪽이나 결혼한 아이 엄마들이 알만한 분야에는 자신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국주는 “아직 시집도 안 갔는데 어머니들이 다산의 기를 요구한다. 일단 달라고 하셔서 나눠주긴 했는데 기분이 묘하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혜린과 자이언트 핑크도 물오른 예능감을 선보이며 ‘넘사벽 케미’를 자랑했다. 특히 혜린은 “당장 개그 무대에 서도 될 정도”라는 이국주의 극찬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