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임윤아 “연달아 달리는 촬영…내 맘대로 안 돼 속상함에 눈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윤아,엑시트

배우 임윤아가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엑시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에서 뛰는 장면이 많아 체력의 한계를 느끼기도 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엑시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상근 감독과 배우 조정석, 임윤아, 박인환, 김지영이 참석했다.

조정석은 대학 졸업 후 몇 년 째 백수로 생활 중인 용남 역을 맡았다. 임윤아는 연회장 직원이자 용남과 대학 동아리 선후배 사이인 의주 역을 맡았다.

임윤아는 “공연에서 와이어를 타 본 경험이 있어 와이어 액션은 조금이나마 즐겼는데, 온전히 제 힘으로 달리는 장면은 워낙 많아서인지 걸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던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조정석은 “공사장을 같이 열심히 달리는 장면이 있었다. 연달아 며칠 달리는 장면을 촬영했을 때였다. 그 때 윤아 씨가 처음으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기억난다. 더 달리고 싶은데 몸이 안 따라주니까 너무 속상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임윤아도 “더 달리고 싶은데 몸이 안 따라줘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와 대학동아리 후배의 재난탈출액션 영화.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