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수목극 경쟁? 소재·색깔 달라…자신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박기웅,신입사관구해령

배우 박기웅./사진=텐아시아DB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 출연하는 배우 박기웅이 시청률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의 한양을 배경으로 문제적 여사 구해령(신세경 분)과 모태솔로 이림(차은우 분)이 펼치는 로맨스물이다.

박기웅은 왕위 계승 서열 1위의 왕세자 이진으로 분한다. 그는 “사극이 최근 하고 싶었는데 좋은 제의가 와서 참여하게 됐다”며 “바른 이야기를 하는 군주 역할을 꼭 하고 싶었다. 머릿속에 어떻게 연기를 할지 항상 생각하고 있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작품이 하고자 소리를 내가 대변해서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 부분 놓치지 않으려 준비를 많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SBS ‘리턴’에서 악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악역 이미지가 강하다는 질문에 박기웅은 “내가 악역을 맡으면 성공률 100%이지만 이번에는 악역이 아니다”라며 “악역이 아니어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같은 날 첫 방송을 시작하는 SBS ‘닥터탐정’, KBS2 ‘저스티스’와의 경쟁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박기웅은 “시간대가 다르고, 작품 자체의 색깔도 다르다”며 “우리 작품은 유일하게 사극이고, 색체도 좀 더 밝다”며 시청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