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지 프렌즈’ 문세윤, “사비로 물건 사며 집안 살림 나아지는 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문세윤,뭐든지 프렌즈

개그맨 문세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개그맨 문세윤이 “(물건을 사비로 구입하며) 집안 살림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17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뭐든지 프렌즈’의 발표회에서였다. 이날 발표회에는 문세윤을 비롯해 양세형과 양세찬 형제, 홍윤화, 김유곤 CP가 자리를 함께했다. 다른 출연진인 박나래, 황제성, 붐, 이시원은 개인 일정으로 불참했다.

‘뭐든지 프렌즈’는 출연진이 랭킹 게임에 참여해 물건을 맞히는 콘셉트의 예능이다. 출연진이 순위 밖의 물건을 선택할 경우 사비로 결제해야 한다.

문세윤은 “우리 중 큰 손은 박나래다. 박나래는 창고를 하나 사야될 정도로 많이 (사서) 쌓아뒀다. 또 (세트장에 마련된 물건들 중) 사고 싶은 것이 많다”고 덧붙였다.

‘뭐든지 프렌즈’는 이날 밤 11시 첫 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