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서머보이로 돌아온 펜타곤 “열정·청춘·힙합·영혼·성공·명예·개성 다 담았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펜타곤. / 서예진 기자 yejin@

“펜타곤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색깔을 담았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겨냥해 돌아온 그룹 펜타곤의 우석의 말이다. 펜타곤은 17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아홉 번째 미니음반 ‘서머(SUMME:R)’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펜타곤의 새 음반 발표는 지난 3월 타이틀곡 ‘신토불이’가 담긴 여덟 번째 미니음반 ‘지니어스(Genie:us)’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접근금지’와 ‘판타지스틱’ ‘서머!(SUMMER!)’ ‘라운드 2’ 등 여름과 어울리는 흥겹고 경쾌한 분위기의 4곡을 채웠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될 예정이다.

펜타곤은 앞서 발표한 음반과 마찬가지로 멤버 후이를 중심으로 모든 멤버들이 모든 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접근금지’와 2번 트랙 ‘판타지스틱’은 가수 겸 프로듀서 기리보이가 후이와 협업했다.

진호는 “데뷔 후 처음으로 여름을 겨냥한 음악만으로 채운 음반이다. 모든 곡이 청량하고 밝고 신나는 분위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홍석은 “우리의 열정을 담으면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강조했고, 여원은 “그중에서도 ‘판타지스틱’은 여행갈 때 들으면 좋을 노래”라고 했다.

수록된 4곡은 모두 풋풋하고 발랄한 느낌이지만, 주제를 각각 다르게 잡았다. ‘접근금지’는 로맨스, ‘판타지스틱’은 로큰롤(rock’n’roll)’, ‘서머!’는 릴렉스(Relax)이다. ‘라운드 2’는 하루 아침에 다른 멤버가 됐다고 가정하고 풀어낸 ‘디스(disrespect)’ 곡이다.

펜타곤,쇼케이스

그룹 펜타곤. / 서예진 기자 yejin@

펜타곤,쇼케이스

그룹 펜타곤. / 서예진 기자 yejin@

‘판타지스틱’을 부르며 쇼케이스를 시작한 펜타곤은 ‘접근금지’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뒤 무대 위에서 불렀다. 여름 느낌이 물씬 나는 두 곡을 통해 싱그러운 매력을 뽐냈다. 좋아하는 마음을 티내지 않고 오히려 짓궂게 구는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담은 ‘접근금지’에 소년의 모습을 표현하는 안무를 넣었다. 팀에서 안무를 담당하는 키노는 “안무에 ‘책상의 선을 넘어오지 말라’고 하는 소년 같은 느낌을 녹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이는 “춤을 추면서 시시각각 달라지는 다채로운 표정 변화가 포인트다. 그 점을 참고해 봐주시면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펜타곤은 이번 음반에 열정과 민낯, 청춘, 힙합, 영혼, 성공, 명예, 개성 등을 담았다고 밝혔다. 특히 3번 트랙인 ‘서머!’를 빼고 모든 곡을 만든 후이는 “기리보이 선배님과 음악 작업을 하면서 신선했다. 그는 나와는 다르게 ‘돌격형’ 프로듀서이다. 곡을 만들 때 생각도 많고, 정리가 100% 돼 있지 않으면 시작을 못하는 나와는 달리 기리보이는 무(無)에서 일단 시작하고 본다”고 설명했다.

키노 역시 “지금까지 후이가 타이틀곡을 꾸준히 써왔는데, 이번에 기리보이가 작업에 참여하면서 새로웠다. 한 번도 내 본적 없는 소리를 쓰면서 신선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누구나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노랫말과 중독성 강한 멜로디의 곡들로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에게 휴식이 되고 싶다고 했다. 키노는 “이번 음반은 확신을 갖고 만들었다. 안무 연습을 할 때도 ‘잘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펜타곤은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한 중국인 멤버 옌안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활동은 8인 체제로 이어갈 예정이다.

이에 대해 키노는 “옌안은 현재 어머니와 한국에서 지내면서 건강을 회복 중이다. 어제도 모여서 응원의 말을 해줬다”고 밝혔다. 후이는 “‘접근금지’의 음원에는 옌안의 목소리가 나온다”고 했다.

2016년 데뷔해 3주년을 맞은 펜타곤은 부지런히 활동하면서 벌써 아홉 번째 미니음반을 내놨다. 후이는 “사실 이번에는 싱글 형태로 내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 ‘9’라는 숫자가 부담스러워서다. 하지만 3년 동안 9집을 낸 건 감사한 일”이라고 털어놨다. 진호는 “데뷔 음반을 제외하고는 모두 우리가 작사·작곡에 참여해 완성한 음반이다. 계속해서 펜타곤의 색깔을 찾아가고 있다는 느낌을 가지실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펜타곤은 새 음반 발매에 이어 오는 8월부터 12월까지, 전 세계 23개 도시를 돌며 월드 투어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