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금방 갈 것”…’저스티스’, 최진혁X손현주X나나의 자신감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손현주,나나,최진혁,저스티스

배우 손현주(왼쪽), 나나, 최진혁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가 탄탄한 원작과 촘촘한 대본, 최진혁·손현주·나나 등 주연 배우의 흡입력 있는 연기로 수목극 왕좌를 노린다. 장르물이지만 인간미를 강조한 강렬한 스토리로 한층 흥미진진하고 힘 있는 드라마를 예고했다.

‘저스티스’의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손현주, 최진혁, 나나와 조웅 PD가 참석했다.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인과 거래하는 타락한 변호사와,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인이 된 남자가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을 놓고 부딪히며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스릴러 드라마다. 네이버의 시리즈 인기 웹소설인 장호 작가의 동명 작품이 원작이다.

조웅 PD는 “사람들은 다 어떠한 선택을 하게 되지 않나. 후회하는 사람도 있고, 자신이 옳다고 하는 사람도 있다. 선택의 기로에 놓인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배우 손현주가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손현주는 가족을 위해 악인이 된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 역을 맡았다. 그는 “가족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악의 축이 되기 때문에 ‘현대판 악마’라고 부르더라. 내가 하는 거짓말들을 시청자는 알지만 작품 속 인물들은 몰라야 한다. 그러다 보니 다른 때보다는 내 에너지가 배로 소모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4개월 동안 함께 촬영하고 있는 최진혁, 나나 등 두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는 “최진혁은 친동생 같다. 되게 기분이 좋다. 이번에 최진혁과 드라마를 통해서 봤지만 같이 상대하고 만질 수 있는 동생이 생겨서 좋다”고 말했다. 이어 “나나는 ‘꾼’이라는 영화를 통해 잘 봤다. 나나가 아닌 줄 알았는데, 나나더라. 원래 연기에 대한 감정이 풍부하구나 싶었다. 두 사람을 만난 건 행복이다. 계속 보고 싶다”라고 칭찬했다.

최진혁,저스티스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을 연기하는 최진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진혁은 동생의 복수를 위해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을 연기한다. 그는 “이태경은 그냥 변호사가 아니고 어두운 세력과 손을 잡고 나쁜 일을 하는 ‘나쁜 변호사’다. 그런 부분들이 매력적으로 그려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법적 용어보다는 태경의 매력이 드러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진혁은 “무조건 재밌는 작품을 하자는 주의인데 손현주 선배님이 함께 한다는 말을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존경하는 선배님인데 함께 호흡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현장에서 함께 연기하면 연구를 정말 많이 하셨다는 게 느껴진다. 그런 부분은(모두 말하려면) 입이 아픈 정도”라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배우들이 배려만 받다 보니 주변 사람을 챙기지 못한다. 근데 손현주 선배는 주변 사람을 잘 챙겨주시고, 어색해하지 말라고 먼저 말을 걸어주더라. 왜 사람들이 ‘손현주 손현주’하는지 알게 됐다. 저도 손현주 선배 같은 선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나나,저스티스

배우 나나가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나나는 악과 맞서 싸우는 정의로운 검사 서연아를 맡았다. 나나는 “서연아의 정의롭고 활기찬 에너지가 끌렸다. 전작 ‘킬 잇’과 비슷한 캐릭터로 보일 수 있는데 서연아의 성장 환경, 직업 등이 다 다르다. 다른 부분들을 저만의 색깔로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그런 시간들도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무척 즐거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스티스’가 장르물이라 어둡고 긴장감 넘칠 것 같은데 촬영 외에는 즐겁다. 대기할 때는 서로 장난도 많이 치고 이야기도 많이 해서 웃음이 가득한 현장이다”라고 화기애애한 현장을 자랑했다.

최진혁, 손현주, 나나는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로 ‘대본’을 꼽았다. 손현주는 “대본을 읽는데 내가 맡은 송우영 회장이 극 중에서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왜 그래야만 했는지 궁금했다. 또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정의’가 뭔지 기대됐다”고 말했다. 특히 나나는 “대본을 읽는데 다음 내용이 궁금할 정도로 재밌었다. 긴장감 넘치고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도 정의를 위해 싸우는 서연아 역할이 멋있고 닮고 싶기도 했다”며 “최진혁, 손현주 선배님께 배울 점이 많을 것 같았고 한 프레임 안에 찍히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조웅 PD.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저스티스’가 첫회를 방송하는 오늘(17일)은 공교롭게도 공중파 3사와 케이블채널 OCN까지 모두 수목드라마를 처음 시작해 혈전이 예상된다. 조PD는 “그것(경쟁)에 대해선 우리만 잘하자는 생각이다. 특별히 긴장하거나 잘해야겠다는 생각은 안 하고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이라면서 “‘단, 하나의 사랑’의 시청률을 이어받아서 좋기도 하지만 부담스럽기도 하다.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좋은 작품을 만들고 싶다. 드라마를 보며 뭔가를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르물이기 때문에 긴장감과 무거움이 공존할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저스티스’에 진정성 있는 사람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 극이 점점 진행되면서 그런 부분이 보일 거고, 인물들의 감정을 따라오시면 조금은 다른 장르물의 드라마로 평가받지 않을까 한다”고 자신했다.

손현주는 “우리 드라마의 반전은 진실이 파헤쳐질수록 또 다른 진실이 계속 나타난다는 거다. 내가 2012년에 ‘추적자’라는 드라마를 했다. 당시에 처음은 미비했으나 끝은 창대했다. ‘저스티스’로 창대했으면 좋겠다고 소망하고 있다”며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 감히 말하건대 시간이 금방 갈 거다. 1, 2회를 보면 3, 4회를 안 보고는 못 배길 것”이라고 큰 자신감을 보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