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나나 “최진혁·손현주와 한 프레임 안에 찍히고 싶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나나가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나나가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출연 이유로 대본을 꼽았다.

‘저스티스’의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손현주, 최진혁, 나나와 조웅 PD가 참석했다.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와,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가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 스릴러 드라마다. ‘저스티스’는 네이버 시리즈 인기 웹소설인 장호 작가의 동명 작품을 원작으로 한다.

이날 나나는 ‘저스티스’ 출연을 결정한 이유로 대본을 꼽으며 “대본을 읽는데 다음 내용이 궁금할 정도로 재밌었다. 긴장감 넘치고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도 정의를 위해 싸우는 서연아 역할이 멋있고 닮고 싶기도 했다”며 “또 최진혁, 손현주 선배님께 배울 점이 많을 것 같았고 한 프레임 안에 찍히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나나는 악과 맞서 싸우는 정의로운 검사 서연아를 맡았다. 나나는 “서연아의 정의롭고 활기찬 에너지가 끌렸다. 전작 ‘킬 잇’과 비슷한 캐릭터로 보일 수 있는데, 서연아의 성장 환경, 직업 등이 다 다르다. 다른 부분들을 저만의 색깔로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그런 시간들도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무척 즐거웠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