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꿈 앗아간 뉴질랜드 사기사건 전말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살림남2’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살림남2’에서 김성수가 뉴질랜드 사기사건의 전말을 공개한다.

17일 방송되는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성수는 20년 지기 박상철을 만난다.

이날 김성수는 건강에 좋다는 말에 약재와 꿀, 즙 등 각종 건강 보조 식품을 잔뜩 사들였다. 이를 본 매니저는 귀가 얇아 지나치게 남을 잘 믿는 김성수를 걱정했다.

이후 지인 자녀의 어학연수 성공사례를 얘기하던 김성수는 혜빈과 함께 이민 가고 싶다는 말을 꺼냈다. 그러자 매니저는 혀를 차며 “생각 안 나? 뉴질랜드”라 정색했다. 매니저의 말에 표정이 굳어진 김성수는 “은혜를 사기로 갚았다”며 폭풍 분노했다고 해 뉴질랜드에 얽힌 김성수의 사연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김성수의 집에 찾아온 박상철은 김성수가 자랑하며 건강식품을 건네자 솔깃해하며 폭풍 흡입해 김성수보다 더한 ‘팔랑귀’ 면모를 드러냈다. 이를 보던 매니저가 “똑같으시네 진짜”라 했을 정도로 쿵짝이 잘 맞는 두 사람의 모습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팔랑귀 절친’ 김성수와 박상철의 케미는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