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여배우로서 외적인 욕심 내려놨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세경,신입사관구해령

배우 신세경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 출연하는 배우 신세경이 차은우와 호흡 맞추게 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의 한양을 배경으로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모태솔로 이림(차은우 분)이 펼치는 로맨스물이다.

신세경은 여사라는 열망을 품고 주체적으로 나아가는 여성 구해령 역을 맡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청나라에서 보내 세상에 호기심 많은 자유로운 영혼이다. 구해령은 집안의 강요로 맺게 된 혼례 대신 여사 별시를 치르고 당당히 관원으로 입궁한다.

사극이라는 장르 속 현대적 여성을 표현하는 데 어려움을 없었을까. 신세경은 “조선시대 일반 여성들의 삶과는 다른 면모를 보여줘야 했기에 좀 더 자유로운 생각을 하려했다”며 “말투부터 다양한 면들을 고민했다. 구해령 자체가 시대에 걸맞게 사는 인물이 아니다. 현대에 사는 인물을 조선시대로 옮겨 놓은 것 같은 모습이라 오히려 어우러지지 않고 삐뚤어진 모습이 구해령 자체라고 생각했다. 불협화음처럼 보일 수 있는 그림들이 캐릭터가 나타내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감독은 신세경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촬영을 하면서 더 이상 다른 사람을 생각 할 수 없었다”며 “치마 입고 말보다 더 빨리 달린다. 그러니 자꾸만 뛰게 만든다. 구해령이라는 캐릭터를 100% 이해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신세경은 “은우씨 비주얼은 촬영 전부터 익히 알고 있었기에 여배우로서의 외적인 욕심을 내려놓게 됐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세경은 “차은우와 이림이라는 캐릭터는 너무나 잘 어울린다”며 “사극이라는 전형적인 부분들을 참신한 바꿔줄 수 있는 친구”라고 칭찬했다. 차은우도 “세경 선배와 연기 호흡이 너무 잘 맞는다. 촬영할 때 배려도 많이 해주신다”고 감사를 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