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전여빈, 첫 드라마 주연… “떨리고 신나고 복합적인 기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멜로가 체질’ 전여빈./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배우 전여빈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한다.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담은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 전여빈은 돌직구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았다.

전여빈은 “대본을 처음 읽는 순간 꼭 이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병헌 감독님의 이야기가 마치 건물 밖에서 망원경으로 재미있는 일상과 소동들을 줌인해서 바라보는 것 같았다. 인물 한명, 한명이 형형색색을 띠고 있었고, 생동감이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나도 그 안에서 같이 떠들고, 고민하고 싶었다. 그래서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며 “첫 드라마라 떨리고 영광스럽다. 동시에 조심스러워지고, 또 잘하고 싶어진다.  신나고 재미있는 복합적인 기분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전여빈은 “정통 다큐로 흥행 성공 신화를 세운 다큐멘터리 감독”이라며 은정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친구이자 연인, 혹은 딸이고 누나다. 동시에 누구보다 부딪히며 방황중인 서른 살 여자 사람”이라며 여러 방향으로 캐릭터를 해석했다. 인물이 가진 배경과 고민을 들여다보고 캐릭터를 완성해나가고 있는 전여빈의 남다른 해석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또한 전여빈은 “여성 영화인들의 인터뷰와 책을 찾아봤다”며 여성 다큐멘터리 감독이라는 흔치 않은 캐릭터의 표정부터 말투, 분위기까지 꼼꼼하게 연구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것 역시 외적으로 보이는 부분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이은정의 내면을 이해하고 헤아리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멜로가 체질’은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맛깔나는 ‘말맛’ 코미디를 살린 드라마다. 올여름 안방극장에서도 극한의 웃음 폭탄이 터질 것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오는 8월 9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