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전효성 “남편 복 없는 사주…혼자 살아야 하나 고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오늘의 운세’ 김진우(왼쪽부터), 전효성, 신동. /사진제공=JTBC2

전효성이 JTBC2 ‘오늘의 운세’에서 남몰래 숨겨온 고민을 토로했다.

첫 방송에서 위너 김진우의 고민 풀이와 설렘·웃음 가득한 소개팅 결과 예측으로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공감과 재미를 선사한 ‘오늘의 운세’가 17일 방송에서는 ‘궁합도 안 본다는 4살 차이’ 소개팅 남녀가 등장하는 가운데, 전효성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전효성은 “평소 사주를 볼 때마다 남편 복이 없다, 결혼을 안 하는 게 낫다는 이야기를 들어 평생 혼자 살아야 할지 고민”이라고 밝혔다. 이에 관상학 전문가 안준범은 전효성의 관상 분석은 물론, 미래 남편감 얼굴을 상세히 묘사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연예계 촉 마스터로 출연 중인 신동, 전효성, 김진우는 예측 전문가들에 맞서, 일명 ‘방송학 전공’ 연합으로 똘똘 뭉쳐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연예인 군단으로 인해 더 치열한 예측 배틀이 펼쳐졌다.

‘오늘의 운세’는 두 남녀의 소개팅을 지켜보면서 동서양 분야를 막론한 심리·명리·관상·점성학 전문가와 연예인 패널 군단이 소개팅 결과는 물론, 연애 성향과 직업 등을 다각도로 예측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늘의 운세’ 2회는 17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