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표정만으로 존재감 발산

[텐아시아=우빈 기자]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JTBC 새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존재감을 발산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이 17일 의문의 전학생 최준우(옹성우 분)의 천봉고 전학 첫날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긴장과 설렘은커녕 감정을 읽을 수 없는 준우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어딘지 쓸쓸하면서도 생각에 잠긴 눈빛이 미스터리하다. 아침 등굣길에 우연히 마주쳤던 준우와 같은 반이 된 유수빈(김향기 분)의 모습도 포착됐다. 낯선 소년을 향한 묘한 이끌림과 호기심 어린 눈길이 벌써부터 풋풋한 설렘을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에는 마휘영(신승호 분)과 준우의 첫 대면이 담겨있다. 담임 대신 준우를 교실로 안내하는 반장 휘영의 젠틀하고 따뜻한 미소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며 긴장감을 선사했던 두 소년. 특히 한없이 어둡고 싸늘했던 영상 속 모습과 극강의 온도 차를 보이는 휘영의 진짜 얼굴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준우의 전학과 함께 벌어지는 크고 작은 사건들 속에 함께 변화하고 성장해가는 수빈과 휘영까지, 열여덟 청춘들의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전학생 최준우의 등장이 열여덟 소년, 소녀에게 어떤 변화들을 일으키게 될지 지켜봐 달라”며 “풋풋하지만 깊이 있는 공감을 선사할 ‘열여덟의 순간’과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의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오는 22일 밤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