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호피폴라 “아직도 우승이 믿기지 않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호피폴라의 하현상(왼쪽부터), 김영소, 홍진호, 아일. / 제공=JTBC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밴드 호피폴라(아일·김영소·하현상·홍진호)가 “지금도 꿈을 꾸는 것 같다. 우승이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호피폴라는 17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우승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9개월의 여정을 마친 소감을 말했다.

아일은 “아침에 눈뜰 때마다 꿈일 것 같다.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9개월 동안 마치 학교를 다니는 기분이었다. 출연하는 동안은 힘들었지만 끝나고 나니까 학교를 졸업한 것처럼 그립다. 이제부터 더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영소는 “‘슈퍼밴드’에서 우승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매일 아침 인터넷으로 검색해 우승을 확인할 정도”라고 털어놨다. 그 역시 ‘슈퍼밴드’를 통해 많은 걸 배웠다고 했다.

강원도로 휴가를 다녀왔다는 하현상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벅차다”며 활짝 웃었다. 홍진호는 “우승한 당시에는 마냥 기뻤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좋은 음악을 들려드려야 한다는 책임감도 생긴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종영한 ‘슈퍼밴드’는 뛰어난 음악 실력을 갖춘 뮤지션을 찾아 밴드를 결성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실력파 참가자들의 활약으로 첫 회부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생방송으로 진행된 마지막 회에서 시청자들의 문자 투표 참여는 25만 건을 넘어섰고, 참가자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쟁쟁한 팀들 사이에서 우승을 거머쥔 호피폴라는 결선 1차전에서 서정적인 감성을 앞세운 밴드 시규어 로스(Sigur Ros)의 ‘호피폴라’를 불러 환호를 받았고, 마지막 경연에서는 밴드 린킨 파크(Linkin Park)의 ‘원 모어 라이트(One More Light)’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팀 이름인 호피폴라는 아이슬란드어로 ‘물웅덩이에 뛰어들다’라는 뜻이다. 자신들의 음악에 팬들이 뛰어들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지었다.

보컬과 건반을 맡은 아일은 팀의 프런트맨으로 활약했다. 뛰어난 프로듀싱 능력과 멤버들을 이끄는 리더십, 유머 감각으로 주목받았다. 이어 ‘슈퍼밴드’에 출연한 ’19세 기타 천재 트리오’ 중 한 명인 김영소는 방송을 통해 ‘콜드플레이가 인정한 인재’로 불렸다. 현란한 기타 연주로 팀의 중심을 잡았다.

보컬을 맡은 하현상은 ‘슈퍼밴드’에 출연하기 전부터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음색 요정’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호소력 넘치는 고음이 특기다. 첼로를 연주하는 홍진호는 클래식 음악계에서 인정받는 연주자이지만 대중과 더욱 가깝게 소통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슈퍼밴드’에 도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