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한보름, 조연→주연으로 성장…원동력은 ‘열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레벨업’ 한보름./ 사진제공=키이스트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의 한보름이 카메라 안과 밖에서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보름은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에서 열정, 패기 만렙의 신연화 역을 맡아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한보름은 폭넓은 감정연기로 당차지만 속은 여린 신연화의 극과 극 매력을 그려내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17일 오전 소속사 키이스트는 한보름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한보름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있다. 촬영을 준비하는 동안에도 대본을 확인하며 집중하고 있는 것. 더욱이 형형색색 포스트잇으로 표시해놓은 대본에서 드라마를 향한 한보름의 열정을 짐작할 수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한보름의 카메라 안과 밖의 모습이 포착됐다. 촬영 중간중간 스태프를 향해 부드러운 미소로 이야기를 나누다가도 촬영에 들어가자 신연화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듯 연기에 집중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이처럼 한보름은 단 몇 장의 비하인드 컷에서도 성실하고 열정적이며 꾸준하게 노력하는 모습 등 조연에서 주연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를 담아냈다.

한보름을 비롯해 성훈, 차선우, 강별, 데니안 등이 출연하는 ‘레벨업’은 오늘(17일) 오후 11시 3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