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얼굴 천재요? 자만 하지 말래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차은우,신입사관구해령

배우 차은우./사진=텐아시아DB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 출연하는 배우 차은우가 ‘얼굴 천재’ 별명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의 한양을 배경으로 문제적 여사 구해령(신세경 분)과 모태솔로 이림(차은우 분)이 펼치는 로맨스물이다.

차은우는 왕위 계승 서열 2위 도원대군 이림 역을 맡았다. 그는 왕실의 평화를 깨뜨리는 문제적 왕자이자 필명 ‘매화 선생’으로 절정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연애 소설가다.

차은우는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다음 작품으로 ‘신입사관 구해령’을 선택했다.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이자 첫 사극 도전이었다. 그는 “걱정도 많고 긴장도 됐는데 선배님들과 감독님에게 조언을 많이 얻었다. 잘 알려 주셔서 하나하나 성장하고 배워가는 느낌”이라며 “부담감을 갖기 보다는 내가 맡은 역할을 책임감 있게 소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차은우는 “이림은 상처가 있는 아이”라며 “모든 게 서툴 수밖에 없는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처음에는 애 같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해령을 만나고 여러 사건들을 겪으면서 멋있고 매력 있는 친구로 변화해 간다. 그런 과정들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얼굴 천재’라는 별명으로 연기보다 외모로 관심 받는 것에 부담을 느끼진 않을까. 차은우는 “잘생겼다는 말을 듣는 건 기분 좋다. 하지만 다들 각자만의 색깔이 있다 생각한다”며 “어머니가 ‘넌 자만 하지마’라고 항상 말한다”고 했다. 이에 신세경은 “촬영 전부터 익히 알고 있었기에 여배우로서의 외적인 욕심을 내려놓게 됐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신세경은 “차은우와 이림이라는 캐릭터는 너무나 잘 어울린다”며 “사극이라는 전형적인 부분들을 참신한 바꿔줄 수 있는 친구”라고 칭찬했다. 차은우도 “세경 선배와 연기 호흡이 너무 잘 맞는다. 촬영할 때 배려도 많이 해주신다”고 감사를 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