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사극 여신의 귀환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신세경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사극 여신’ 배우 신세경이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오늘(1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신세경에게 숱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육룡이 나르샤’ 이후 약 3년 만에 사극로 돌아오기에 관심이 더욱 집중되는 상황이다.

드라마 ‘토지’를 시작으로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작품에 출연한 신세경은 묵직한 존재감을 여과 없이 발산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차근히 쌓아 올린 섬세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손에 잡힐 듯 사려 깊게 감정을 전달하는 표현력을 덧입힌 캐릭터는 그가 입으면 새로움으로 다가왔다.

또한 신세경이라는 배우가 가진 힘도 시청자들을 끌어당겼다. 두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목소리는 가슴 속에서 우러나오는 깊은 감성을 전달하는가 하면, 치열한 고민과 노력 끝에 탄생시킨 캐릭터를 100% 이상으로 표현해낸 영리한 완급 조절로 작품을 더욱 재밌고 몰입감 있게 만들었다. 그 결과 ‘사극 여신’이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탄생시키며 값진 결실을 맺었다.

이러한 신세경이 그 누구보다 지혜롭고 당당한 캐릭터 구해령으로 돌아온다. 그는 자신에게 주어진 탄탄대로 미래를 뒤로 한 채 두 발로 궁궐에 입성, 진정한 사관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진정성 있게 담아낼 예정이다.

신세경은 자신에게 주어진 운명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대신 여사라는 새로운 열망을 품고 주체적으로 나아가는 구해령으로 변신해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올여름 브라운관을 너머 안방극장까지 떠들썩하게 만들 신세경의 활약에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