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김민정 천정명, “말도 안 되고, 터무니없다”

김민정-천정명, 우리 제법 잘 어울리나요?
“너무 터무니없다.”

배우 천정명과 김민정 측이 21일 오전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양측 모두 “말도 안 된다”라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천정명 소속사 관계자는 21일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열애설 자체가 말이 안 되고, 터무니없다”며 “그럴만한 일도 없고, 그런 사이도 아니다”고  부인했다.  또 이 관계자는 “기사 내용에 잘못된 게 너무 많다”며 “어디서 그런 이야기가 나왔는지 저희도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김민정 소속사 측도 마찬가지 입장이다. 김민정 소속사 관계자 역시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평소 알고 지내는 정도의 평범한 동료 사이”라며 “최근 영화 홍보 활동을 하면서 친근한 모습이 비춰지다 보니 그런 식으로 오보가 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연예계 한 관계자의 말을 이용해 “과거 드라마 ‘패션 70s’를 통해 인연을 맺은 뒤 영화 ‘밤의 여왕’으로 급속도로 가까워졌고, 올해 초부터 10개월째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영화 ‘밤의 여왕’ 관계자 역시 천정명, 김민정 열애설에 대해 “전혀 아니다”는 반응을 보였다. ‘밤의 여왕’ 관계자는 “촬영 당시 (열애설) 조짐도 없었고, 알지도 못했다”며 “갑자기 열애설이 터져서 놀라울 뿐”이라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열애설이) 영화 홍보로 비춰질까 봐 걱정”이라고 조심스러워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