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강간 혐의’ 강지환, 범행 직후 피해자에게 한 말… “나 잘못했어? 감옥 보내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준강간 혐의’로 구속된 강지환./ 사진=SBS ‘한밤’ 방송화면, 텐아시아 DB

외주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이 범행 직후 피해자에게 남긴 카톡 메시지가 공개됐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는 16일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범행 직후 강지환의 행동을 보면 술에 만취한 상태가 아니다”라며 “출동한 경찰을 피해자들이 숨어 있던 방으로 안내한 건 강지환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외부에 있는 제3자 3명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사건 당시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메시지 내용이 있다”며 “강지환이 자신의 잘못을 사과한 정황도 카톡에 담겼다”고 말했다.

‘한밤’은 사건 직후 피해자가 지인과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재구성했다. 피해자는 지인에게 “강지환이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러면 감옥에 보내 달라’고 얘기하고 있어”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직접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지인이 대신한 것에 대해 “강지환의 집에서 휴대전화가 제대로 터지지 않아 부득이하게 카톡 등을 이용해 도움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외주 스태프 여성 A씨, B씨와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은 긴급 체포 3일 만에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강지환의 구속을 결정했다. 강지환은 사건 발생 일주일 만인 지난 15일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했다.

경찰은 이번 주 중 강지환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