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X연우진, ‘발랄 vs 음침’ 극과 극 분위기에 호기심 ↑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티저 영상./사진제공=JP E&M

KBS2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가 180도 다른 분위기의 2차 티저 영상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연우진(장윤 역), 김세정(홍이영 역), 송재림(남주완 역), 박지연(홍은주 역) 등 신선한 라인업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공개된 티저 영상 속 김세정은 잠이 오지 않는 듯 양을 세기 시작했다. 그는 100만마리 이상 셌지만 잠이 오기는커녕 달아나 이불을 걷어차며 울분을 토해내고 있다. 이런 김세정에게 전화한 연우진은 달콤한 목소리로 “제가 노래를 불러 드릴까요?”라고 말했고, 김세정은 놀란 표정을 지었다.

극 중 연우진은 김세정의 이브닝 콜러가 되어 밤새 통화하며 그의 잠을 책임지고 있다. 그는 왜 김세정의 잠을 책임지게 되었는지, 김세정은 왜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17일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어둡고 음침한 BGM으로 시작해 이전에 공개된 것들과는 극과 극의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세정은 악몽을 꾸는 듯 흠뻑 땀에 젖은 채로 괴로워하고 있다. 꿈속에서 그는 불도 켜지 않은 병실 침대에 가만히 앉아 창밖을 보고, 비를 맞고 있는 그의 얼굴 정면으로 불빛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놀라 잠에서 깬 김세정은 울리는 전화를 받고, 칼을 들고 피아노 앞에 앉아 있는 연우진이 한층 가라앉은 목소리로 “제가 노래 불러 드릴까요?”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철렁이게 만들었다.

이처럼 상반된 두 티저 영상은 연우진과 김세정의 관계를 더욱 아리송하게 만들며 묘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과연 두 사람이 앞으로 보여줄 스토리는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가 모인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퍼퓸’ 후속으로 오는 8월 5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