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영옥·나문희·박원숙·고두심, 연기도합 219년…’국민엄마’ 총출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에 출연한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국민배우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연기 인생을 돌아본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해투4’는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국민을 웃기고 울리는 ‘국민배우’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해 그동안의 연기 인생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한 명만 모시기도 힘든 국민 배우들의 등장에 MC들이 버선발로 뛰어나가 반가워했다. 데뷔 47년 차 대배우 고두심마저도 커피 심부름을 하는 막내로 만드는 이 조합은 다양한 에피소드와 MC들의 상상을 뛰어넘는 입담으로 웃음을 만들었다.

예능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네 배우의 예능감은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았다. 할미넴 김영옥의 생생한 욕 라이브부터 고두심의 흥 넘치는 댄스까지 레전드 무대들이 폭발했다.

이들은 연기 경력 합 219년인 연기 인생을 돌아오며 기억에 남는 순간들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다양한 엄마 역할들로 ‘국민 엄마’라 불리는 네 배우의 엄마 역할 비화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엄마 역할만 100회 이상, 출연 자녀만 500명 이상이라는 김영옥이 이순재, 신구의 엄마 역할을 맡았던 사연부터 ‘국민 시어머니’ 박원숙과 ‘국민 친정 엄마’ 고두심의 극과 극 연기 시범이 큰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

네 배우는 자신들의 인생작과 인생캐릭터도 꼽아봤다. 인생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는 배우들이 “평소 내 모습과 똑같다” “원작자가 인정했다”고 말한 캐릭터들도 있어 어떤 작품의 어떤 캐릭터인지 궁금증을 더했다.

시대와 세대를 아우르는 국민 배우들과 함께하는 추억 여행은 오는 18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