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네 철학관’ 임수향, 엉뚱 철학가로 변신…‘기대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똥이네 철학관’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배우 임수향이 예능 여신으로 돌아왔다.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tvN 새 예능 ‘개똥이네 철학관’은 자신만의 개똥철학이 확고한 4명의 철학자들이 안동 고택에 철학관을 운영하며 매회 그들을 찾아오는 고수 손님들과 인생철학을 이야기하는 ‘개똥철학 리얼리티 토크쇼’이다. ‘자존감의 철학’을 주제로 한 첫 방송에서는 가수 션과 스윙스, 셰프 최현석이 출연해 다양한 자신만의 철학을 펼쳤다.

임수향은 첫 회부터 엉뚱 철학가로 변신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그는 정일훈이 추천한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인 무선 헤드폰 쓰고 춤추기를 안동 시골 마을 한복판에서 선보이며 당당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이어 스스로에게 엄격하다는 임수향은 배우로서 받게 되는 객관적인 의견들로 고민하면서 자존감이 낮아진 것 같다고 고백했고, 나와 남을 더 사랑하고 칭찬하며 자존감을 높일 수 있는 자신만의 철학을 소신 있게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임수향은 게스트와 철학가들에게 센스 있는 칭찬을 하며 프로그램의 재미와 깊이를 더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언제나 열심히 하는 모습이 매력적이다” “이번 예능에서 또 어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된다”라고 호평했다.

‘개똥이네 철학관’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