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주, ‘바람이 분다’ 종영 소감…”많은 것을 배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효주. / 제공=루트비컴퍼니

배우 박효주가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를 마치면서 “많은 것을 배운 작품”이라고 말했다.

박효주는 지난 16일 막을 내린 ‘바람이 분다’에서 수진(김하늘 분)과 절친한 친구인 조미경 역을 맡았다. 언제나 친구 수진의 편을 들어주며 솔직하고 시원한 성격을 지닌 인물을 연기했다.

극중 미경은 극 초반 수진이 도훈(감우성 분)과 이혼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후 도훈과 수진의 깊은 사랑을 확인하고 두 사람을 진심으로 응원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박효주는 17일 소속사 루트비컴퍼니를 통해 “귀감이 되는 선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뜻깊고 참으로 감사한 작품이었다. 미경이 수진과 도훈을 바라보며 한 단계 성숙된 사랑을 배웠듯 나 역시 이번 작품을 하면서 주변과 소중한 것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많은 것들을 배워가는 작품이었다. 벌써 그리움이 밀려온다. 행복했던 기억 고이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독 많이 웃을 수 있는 촬영 현장이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해준 스태프들과 응원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