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팔색조 매력으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크나큰. / 네이버 V라이브 ‘카우치토크(CouchTalk)’ 방송화면

그룹 크나큰(KNK)이 다채로운 매력으로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네이버 V쿠키 채널 ‘카우치토크(CouchTalk)’에서다.

크나큰은 이날 방송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새 미니음반 ‘KNK S/S COLLECTION’의 타이틀곡 ‘선셋(SUNSET)’을 홍보했다. 멤버 인성은 ‘선셋’을 라이브로 부르며 흠잡을 데 없는 가창력을 뽐냈다. 지훈은 “오늘 같이 포근한 밤에 ‘선셋’을 들으면 좋다”고 추천했다.

인성은 “열심히 새 음반을 준비하면서 발전하면서 많은 걸 갈고 닦았다”고 말했다. 동원 역시 “정말 열심히 연습하면서 살았다”고 강조했다. 희준은 “이번에 피 땀 눈물을 흘리며 운동을 했다. 몸 쓰는 걸 많이 했다”고 밝혔다.

‘선셋’의 뮤직비디오 촬영 뒷이야기도 공개했다. 동원은 “이번에 내 파트가 길어졌다. 개인 촬영을 하는데 생각보다 분량이 길어서 어려웠다. 멤버들 없이 혼자 하니까 외로웠지만 감독님이 덕분에 무사히 끝냈다”고 했다. 뮤직비디오에서 탄탄한 복근을 공개한 희준은 “처음 속살을 보여드린 것이어서 계속 운동하고 닭가슴살을 먹어서 쉴 시간이 없었다. 다행히 생각보다 그림이 잘 나와서 좋았다”고 털어놨다.

동원은 “‘선셋’의 활동 목표를 크게 잡아서 1위를 하고 싶다. 열심히 할 테니 응원해달라”는 힘줘 말했다.

크나큰은 ‘선셋’으로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