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정재영, 노민우 이중인격 정체 알았다…월화극 굳건한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검법남녀 시즌2’ 방송화면 캡처

MBC ‘검법남녀 시즌2’에서 정재영이 노민우의 이중인격 정체를 알아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증폭 시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검법남녀 시즌2’ 27~28회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9.4%의 시청률을 기록해 월화극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2049 타깃 시청률 4.1%를 기록하고 1위를 달성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 동부지검팀과 국과수팀은 협동해 장철(노민우 분)의 집에 강제로 들어가 ‘닥터K의’ 일기장을 발견했다.

고속도로에서 차를 운전하며 어딘가로 향하던 장철은 어린 시절 나고 자랐던 자신의 집으로 찾아가 어머니를 회상하며 독기를 품었고 한수연(노수산나 분)은 ‘닥터K’의 일기장에 목매달려 있는 여성의 그림을 발견하고선 공책 한 편에 ‘미안해요’라고 써져있는 글자를 발견하며 의아해 했다.

그 시각, 장철의 집을 샅샅이 뒤지며 백범(정재영 분)과의 통화를 하던 도지한(오만석 분)은 장철과 마주치게 되고, 피하려는 순간 뒤통수를 가격하는 강력한 힘에 의해 쓰러지게 됐다. 핸드폰으로 들리는 백범의 “장철 안에 다른 인격이 있는 것 같아! 조심해야 돼!”라는 말에 장철은 “오랜만입니다. 백범씨”라고 답했다.

‘검법남녀 시즌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