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성철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화면. /

배우 김성철이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를 마치면서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성철은 ‘바람이 분다’에서 브라이언 정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16일 방송된 ‘바람의 분다’의 마지막회에서 브라이언은 손예림(김가은 분)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권도훈(감우성 분)과 이수진(김하늘 분)의 사랑을 기록한 영화를 완성해 이들의 사랑을 응원하는 이들과 감상했다.

도훈과 수진의 로맨스를 통해 진짜 사랑의 의미를 깨달은 브라이언 이 예림을 향해 진심어린 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은 시청자에게도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처럼 김성철은 프로페셔널한 CEO의 모습과 사랑에 빠진 로맨티스트 면모를 매력적으로 표현,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진짜 사랑의 의미를 깨닫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하는 캐릭터의 변화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결이 다른 멜로 연기로 드라마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는 평을 얻었다.

김성철은 17일 소속사 비에스컴퍼니를 통해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제작진을 비롯해 감우성, 김하늘 선배님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즐거웠고 많이 배웠다. 함께 호흡을 맞춘 김가은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브라이언 정을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성철은 올 하반기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part 3’와 영화 ‘장사리 9.15′(가제)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