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사랑의 피날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의 감우성과 김하늘이 마지막까지 묵직한 사랑의 의미를 남기며 깊은 여운 속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김보경)는 지난 16일 도훈(감우성 분)과 수진(김하늘 분)의 마지막 여정을 보여주며 막을 내렸다. 기억이 아닌 마음에 새겨진 두 사람의 사랑은 가장 평범한 매일의 기적을 만들어내며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일깨웠다. ‘멜로 장인’이라고 불리는 감우성과 김하늘이 완성한 멜로는 끝까지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피날레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훈과 수진은 아람(홍제이 분)의 유치원에서 열리는 ‘아빠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아빠 도훈을 있는 그대로 봐주는 아람이의 순수한 사랑과 “실수하면 격려하고 못 하면 도와주면 된다”는 수진의 성숙한 사랑은 도훈을 든든하게 지켰다. 그 마음에 보답이라도 하듯 아빠 도훈의 진가는 그림 찾기에서 드러났다. 아이들의 그림을 찾아야 하는 미션을 받은 도훈은 아람의 것을 완벽하게 찾았다. 도훈과 수진, 아람은 평생 추억으로 남을 기억을 하나 더 갖게 됐다.

루미 초콜릿도 다시 도훈에게 돌아왔다. 도훈과 수진, 아람은 서로가 있어 더 바랄 게 없는 매일의 행복을 누리고 있었다. 그리고 두 달 뒤 도훈과 수진의 추억이 담긴 ‘사랑합니다’의 작은 시사회도 개최됐다. 영화가 완성되면 꼭 수진과 함께 보고 싶다던 도훈의 소원이 이뤄진 것이다. 수진의 바람은 하나였다. 도훈이 아프지 않았으면, 외로워도, 두려워하지도 않았으면 하는 바람. 기억하지 못해도 도훈은 혼자가 아니었다.

도훈의 상태는 매일 나빠지고 있었다. 그런 도훈의 곁에서 꿋꿋하게 버텨가는 수진에게 작은 기적이 찾아왔다. 도훈의 기억이 잠시 돌아왔다. 도훈은 한없이 따뜻한 눈빛으로 수진에게 “잘 지냈어?”란 인사를 건넸다. 믿을 수 없다는 듯 자신을 기억하느냐는 수진의 물음에 “내가 절대 잊을 수 없는 이수진”이라고 답했다. 그동안 힘들었을 수진의 눈물을 다정하게 닦아주며 위로하는 도훈을 수진은 미소로 반겼다. 하지만 찰나의 만남도 잠시 도훈의 기억은 다시 사라져갔다. “사랑해”라는 애틋한 고백을 남기는 도훈을 향한 수진의 눈물은 절절하게 가슴을 울렸다. 다시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세 가족은 평범하지만 특별한 하루하루를 누렸다. 손을 마주 잡고 나란히 걸어가는 길은 도훈과 수진, 아람이 함께할 미래처럼 따뜻하기만 했다. 어떤 기억과 어떤 시간 속에서도 내일의 사랑을 향해 나아갈 세 가족이 오래도록 영원할 순간을 함께하고 있었다.

힘겨운 현실을 이겨낸 도훈과 수진의 사랑이 닿은 곳은 ‘행복’이라는 종착역이었다. 이별도, 알츠하이머도 막을 수 없는 이들의 사랑은 마지막까지 슬프도록 아름다웠다. 도훈과 수진에게 기억은 중요하지 않았다. 기억이 있든 없든, 도훈이 수진을 느끼는 것처럼 수진에게도 도훈의 사랑이 그랬다. 그 무엇보다 순수하고 깊은 사랑이었다. “당신이 다 잊어도 내가 당신을 기억하면 된다”는 수진의 말처럼, 기억하지 못해도 마음에 새기는 사랑은 소박하고 평범한 매일의 소중함과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일깨우며 시청자들의 가슴에 진한 파장을 남겼다.

‘기억’을 소재로 사랑의 의미를 되새긴 ‘바람이 분다’는 마지막까지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그 중심에는 감우성과 김하늘의 열연이 있었다.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가슴 깊은 곳에 수진과 아람에 대한 사랑을 간직한 도훈을 표현하기란 쉽지 않다. 감우성이기에 가능한 연기라는 찬사가 매회 쏟아졌다. 감우성이 쌓아 올린 섬세한 연기는 회를 거듭할수록 깊은 울림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김하늘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성숙하게 변모하는 수진의 감정선을 폭넓은 스펙트럼으로 담아냈다. 힘겨운 현실에도 도훈의 곁을 지키는 수진의 절절한 눈물부터 담담하게 눌러 담은 감정의 굴곡까지 김하늘만의 세밀화로 그려냈다. 그런 김하늘의 연기 덕분에 수진의 감정에 공감하고 응원할 수 있었다. 감우성과 김하늘의 시너지가 진정성으로 멜로의 새로운 페이지를 열고 맺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