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김혜수·방탄소년단 진 이어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 가입

[텐아시아=우빈 기자]
혜리,MBC 연예대상

가수 겸 배우 헤리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혜리가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의 회원이 됐다.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이상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으로 배우 안성기, 김혜수와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 피겨 선수 김연아 등 영향력 있는 여러 인물들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혜리는 기부뿐만 아니라 유니세프가 진행하는 ‘Schools for Asia’ 캠페인 등 다양한 홍보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혜리가 동참하게 된 ‘Schools for Asia’ 캠페인은 몽골, 네팔, 인도, 부탄, 방글라데시, 라오스, 베트남을 비롯한 아시아 11개국의 아이들을 위한 아시아 어린이 교육 지원 사업이다. 혜리의 후원금은 아시아 내 소외계층의 아이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학교 건축 및 교재 지원, 에이즈 예방 및 생활 교육, 교사 훈련 프로그램 설립 등에 사용된다.

혜리는 오는 26일 오전 서울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서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의 회원이 됐다는 인증패 전달식을 가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