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자이언트 핑크 “박명수, 아낀다면서 섭외 한 번 안 해주더라” 폭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래퍼 자이언트 핑크./사진제공=MBC에브리원

래퍼 자이언트 핑크가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박명수에 대해 폭로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자이언트 핑크가 출연한다. 박명수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 중인 자이언트 핑크는 평소 거침없는 입담과 재치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박명수는 “자이언트 핑크가 굉장히 재밌고 솔직하다. 근래 보기 힘든 예능인이라 주변에 굉장히 많이 이야기 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듣고 있던 자이언트 핑크는 “그래서 오늘 ‘대한외국인’ 출연 도와주신 줄 알았는데 내가 나오는지도 모르더라”고 해 박명수를 당황하게 만든다. 이에 박명수는 “자이언트 핑크 예능 잘한다고 홍보 많이 하는데 내 프로그램이 2개가 날아가 꽂아줄 수가 없다”며 웃픈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

부산 출신의 자이언트 핑크는 구수한 사투리로 대한외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사투리를 고치려고 했는데 잘 안 되더라”는 그의 하소연에 대한외국인들 모두 사투리 교정을 극구 반대한다. 또한 자이언트 핑크는 오는 7월 말 발매 예정인 신곡을 ‘대한외국인’에서 최초로 공개하며 걸크러시 매력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자이언트 핑크가 출연하는 ‘대한외국인’은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