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한혜진 분노하게 만든 최악의 남자친구 행동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연애의 참견’ 한혜진./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2’의 한혜진이 이번주에도 냉정한 참견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늘(16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2’ 48회에서는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히게 한 독특한 커플이 등장한다.

기념일마다 기상천외한 선물을 주고 받으며 싸운다는 아이러니한 사연이 찾아온다. 전혀 생각지 못한 선물을 받은 사연녀가 남자친구에게 섭섭함을 표현하면 오히려 남자친구는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인다고.

센스 없는 선물은 기본, 무언의 압박을 주는 남자친구의 말과 행동에 참견러들이 화를 참지 못하고 너도나도 한 마디씩 던진다고 해 사연의 정체가 궁금해진다.

한혜진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고가의 선물을 주고 받는다는 이 커플의 사연에 “남친은 완벽한 실용주의자, 여친은 그냥 김숙”이라고 말했다. 평소 기분파 소비 요정 김숙만 공감해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또한 한혜진은 제작진 앞으로 보내 온 선물의 실체를 확인한 순간 “잘 보이고 싶은 대상이 아니라는 거야”라고 일침을 가해 참견러들의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연 속 커플에게 촌철살인 멘트를 날렸다고 해 한혜진을 이토록 격하게 만든 사연이 무엇일지 오늘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한혜진의 미간을 잔뜩 찌푸리게 만든 독특한 커플의 사연은 오늘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2’에서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