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장동민, 욕설논란에 “불편했다면 죄송…언행 주의하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그맨 장동민.사진제공=MBN

개그맨 장동민이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앰배서더 서울에서 MBN 새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고의 한방’은 모자지간으로 뭉친 김수미와 철부지 세 아들이 ‘내일 죽어도 한이 없는 인생 살기 프로젝트‘를 펼치는 야외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가수 탁재훈과 이상민, 개그맨 장동민이 아들로 출연해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족 케미를 뽐낸다.

앞서 장동민은 지난 11일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 XX 저 XX”를 연발했다. 재미를 가장한 욕설이었지만 공식석상에서 도가 지나쳤다는 반응이 나왔고, 욕설 논란으로 번진 바 있다.

이날 장동민은 “프로그램 성격상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오늘은 막내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게 되는 것 같고, 어디 가서는 또 다른 역할에 충실하게 되는 것 같다”면서 말을 돌렸다.

하지만 김수미가 분명하게 말하라고 꾸짖자 장동민은 “PD에게 이 XX라고 했다. PD가 전체 출연진을 다 없애고 여성 출연진으로 바꾸고 가겠다고 해 농담으로 대응했던 거다. 불편했던 분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다. 공식석상에서 좀 더 주의 하겠다”고 사과했다. 김수미도 “엄마가 욕쟁이라 그렇다.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최고의 한방’은 16일(오늘)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