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첫방 D-1…손현주, 최진혁·나나·박성훈과 보여줄 불꽃 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저스티스’ 손현주./ 사진제공=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배우 손현주가 악역으로 돌아온다. KBS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의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 분)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스릴러.

극 중 손현주는 건설회사 회장 송우용(이하 송회장) 역을 맡았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부와 권력을 쌓기 시작하면서 독해지다 못해 악이 된 남자다. 동생이 억울한 교통사고로 사망했는데 가진 게 없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현실에 분노한 이태경에게 거래를 제안한다. 그렇게 송회장은 이태경과 손잡고 고위층의 온갖 쓰레기 같은 사건들을 처리해주며 엄청난 재력가가 된다. 더 높은 곳을 향해 질주하려는 순간, 한번 파고든 사건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검사 서연아(나나 분)가 나타난다.

송회장은 때론 권력층 앞에 바짝 엎드리기도 하고, 때론 능글맞게, 매몰차게 행동하면서 상대를 휘어잡아 원하는 것을 얻는 인물.  손현주는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치 예정이다.

손현주는 “세상을 향한 눈은 매섭고 악하지만 자신의 아들에게는 평범하고 따뜻한 아버지다. 이런 모습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그 간의 악역들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송회장과 이태경의 관계도 핵심 관전 포인트인 만큼 손현주와 최진혁의 불꽃 튈 케미스트리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두 사람 사이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나나, 소탈하고 친숙한 대기업 부회장 탁수호 역할의 박성훈 등, 손현주는 극의 중심 인물로 여러 배우들과 호흡하며 극을 이끌어간다.

손현주는 첫 방송을 앞두고 “많은 선후배 연기자들이 함께 하고 있는 만큼 더 풍성한 드라마로 여러분께 찾아 뵙겠다. 많은 시청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저스티스’는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