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이기우 “키 때문인지 ‘키다리 아저씨’役 자주…악역으로 연기 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기우가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기우가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악역을 하게 된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닥터탐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박진희, 봉태규, 이기우, 박지영, 이영진, 류현경, 정강희, 후지이 미나가 참석했다.

이기우는 재벌그룹 TL의 3세 최태영 역을 맡았다. 최태영은 그룹의 비리를 알고도 은폐한다. 인생에서 유일하게 사랑했던 여자 도중은과 이혼한 사이다. 이기우는 “키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데뷔 후 키다리 아저씨 같은 역할을 많이 했다”며 “인상이 변한 건지 최근 2~3년 정도 악역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좀 더 깊이 있게 해봐도 되겠다고 생각하던 중 평소 관심이 크던 소재로 드라마가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다 알고 있지만 들춰내서 이야기하기 미안하고 껄끄러운 내용을 드라마를 통해 많은 분들과 소통할 수 있겠다 싶어 참여하고 싶었다. 악역이지만 복합적인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악역이 잘 맞았냐는 물음에 “오히려 딱 맞는 느낌이 없어서 재밌는 것 같다”며 “내가 불편해서 그 불편한 심기를 드러낼 때 잘 표현되는 것 같다. 그 느낌을 잊지 않으려고 한다. 실제 생활에서 나와 많이 떨어진 괴리감을 찾아가는 데서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해결해나가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오는 1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